(주)첨성대
로그인 | 회원가입 | FAQ | Q&A | 공지사항


15
415,932
 
작성일 : 18-10-24 13:32
친구들 장난치기
 글쓴이 : 화영12
조회 : 0  

 

가을날이 그립다.

나는 이번 가을에 그 산을 보았다.

방금 보고 싶었어요.

왜 가을바람이 그렇게 희박했을까?

저 위에서 하늘을 봤어요.

그들은 왜 그렇게 높고 외로웠을까?

코스모스는 새 책에서 부드러워진다.

여러분 각자는 냄새를 풍깁니다.

네!

나 좀 봐요!

깊어지는 가을 정령 즐기기

그는 쉬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