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첨성대
로그인 | 회원가입 | FAQ | Q&A | 공지사항


16
414,721
 
작성일 : 20-09-19 15:45
도쿄올림픽 조직위, 조용히 연기 준비 착수
 글쓴이 : 성요나1
조회 : 0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올림픽 개막 연기 준비에 조용히 착수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로이터는 도쿄조직위와 가까운 익명의 관계자 두 명의 말을 인용해 도쿄조직위가 올림픽 연기와 관련한 초안 마련 준비를 시작했다고 전했습니다.

코로나19의 대유행에도 올림픽 연기는 선택 고려 사항이 아니며 정상 개최에 매진하겠다는 뜻을 여러 차례 밝혀온 일본 정부와 도쿄조직위가 현실적인 대안 수립에 착수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현재 코로나19로 큰 피해를 본 유럽과 미주 대륙 선수들을 중심으로 올림픽 연기가 불가피하다는 여론이 급부상한 것도 도쿄조직위의 판단을 재촉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연기안 초안 작성에 관여한 도쿄조직위 관계자와 가까운 한 관리는 로이터에 "올림픽을 연기했을 때를 가정한 시뮬레이션을 만들어달라는 요청을 마침내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이 관리는 또 "연기 시점에 따른 비용 평가를 고려해 플랜 B, C, D 등 다양한 대안을 강구 중"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도쿄올림픽을 제때 열지 못하면 도쿄조직위와 일본 정부는 막대한 경제적 손실을 피할 수 없습니다.

TV   중계권료를 비롯해 후원사들의 각종 지원 비용, 인건비, 광고비 등 올림픽이 취소되면 51조 원의 손실이 발생할 것이라고 일본 경제전문가들은 전망했습니다.

비용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해 도쿄조직위가 올림픽을 연기하면 언제 여는 게 좋은지를 연구하는 셈입니다.

로이터통신과 인터뷰에 응한 또 다른 관계자는 도쿄조직위가 도쿄올림픽 연기를 주제로 논의했다고 확인했습니다.

논의에서는 한 달 또는 45일 연기, 1∼2년 연기 등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제올림픽위원회( IOC )의 토마스 바흐 위원장은 20일 뉴욕타임스 인터뷰에서 정상 개최를 추진한다면서도 "다른 시나리오를 고려하고 있다"며 연기 가능성을 내비치기도 했습니다.

코로나19 사태가 무섭게 확산하는 시점에서   IOC 는 이번 주 2주 연속 집행위원회를 열어 도쿄올림픽 정상 개최 여부와 관련한 가이드 라인 제정에 나설 전망입니다.

----------------------------------------------------------------------

그래도 플랜B 준비하는거 보니 제정신인 사람이 있긴 한가 봅니다

그나저나 51조원 손실이라니 액수가 어마어마하긴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