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첨성대
로그인 | 회원가입 | FAQ | Q&A | 공지사항


105
403,603
 
작성일 : 20-01-17 20:59
[이영미 人터뷰] 노경은, “한국에 남았다면 사회인야구에서 뛰어야 했다”
 글쓴이 : 성요나1
조회 : 0  
'“구단과 선수의 입장 차이가 크다고 본다. 팬들은 내가 23억 원이란 구단 제안을 거절하고 2억 원 때문에 협상을 깼다고 생각하는데 세부적인 계약 내용을 모르기 때문에 나올 수 있는 얘기라고 본다. 구단이 설령 2억 원을 수용할 수 없었다고 해도 다른 형태로 나를 배려해줬다면 바로 사인했을 것이다. 난 롯데로 트레이드 됐을 때 연봉이 삭감되는 걸 받아들였고, 지난해에는 연봉 계약하면서 구단에 백지위임하기도 했었다. 그만큼 롯데에 대한 감사의 마음이 컸다. 내가 뛰어난 투수도 아니었고, 성적이 항상 좋았던 것도 아니기 때문에 롯데에 무리한 요구를 하면서 FA 계약을 맺으려 하지 않았다. 적어도 구단이 나를 진심으로 필요로 하는지, 나를 진심으로 원하는지 알고 싶었다. 그런데 협상 결렬 기사가 나면서 나란 선수는 ‘2억 더 받으려다 23억을 걷어찬 선수’가 돼 있었다. 이건 돈에 대한 협상이 아니라 마음에 대한 협상이었는데 말이다.”'


[이영미 人터뷰] 노경은, “한국에 남았다면 사회인야구에서 뛰어야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