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첨성대
로그인 | 회원가입 | FAQ | Q&A | 공지사항


15
300,646
 
작성일 : 18-05-18 13:07
문대통령, 취임 후 첫 일본 방문…한중일 정상회의 참석
 글쓴이 : 임가현
조회 : 17  
'판문점선언 지지' 성명 채택 주목…中日과 각각 양자회담

문 대통령, 한·중·일, 한일 정상회담 참석
문 대통령, 한·중·일, 한일 정상회담 참석(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한 뒤 일본 아베 신조 총리와 한일 정상회담을 갖는다고 1일 청와대가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9일 당일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할 계획이다. 사진은 한·중·일 정상회담에서 만날 (왼쪽부터) 문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리커창 중국 국무원 총리. 2018.5.1 [연합뉴스 자료사진]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9일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차 당일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한다.

문 대통령의 일본 방문은 취임 후 처음이며, 한국 대통령으로서는 6년 5개월 만의 방일이다.

한국과 중국, 일본이 매년 순차적으로 개최하기로 한 3국 정상회의는 2015년 11월 서울에서 열린 뒤 2년 반 동안 열리지 않았다.

이번 정상회의에는 문 대통령과 리커창(李克强) 중국 국무원 총리,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참석한다.

<script> googletag.cmd.push(function() { googletag.display('div-gpt-ad-1487145749501-0'); } ); </script>

문 대통령은 정상회의에서 4·27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3국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특히 이번 정상회의에서는 남북정상회담 결과물인 판문점선언을 지지한다는 내용이 담긴 특별성명 채택을 시도할 예정이어서 그 결과가 주목된다.

한미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을 앞둔 상황에서 한중일 3국의 특별성명이 채택된다면 북미 간 비핵화 방법론의 간극을 좁히려는 문 대통령의 '중재 행보'에도 힘이 실릴 전망이다.

한중일 정상회의에서는 이 밖에도 동북아 평화체제 구축 방안과 세 나라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환경·경제 분야에서의 실질적 협력방안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한중일 정상회의와는 별도로 리 총리와 회담하고 아베 총리와도 한일정상회담을 한다.

리 총리와의 회담에서는 중국발(發) 미세먼지 등 환경문제 해결 방안 등을 주로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베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는 미래지향적 한일 관계 정립을 위한 협력방안이 모색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한일 위안부 합의 등 과거사 관련 현안이 언급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kjpark@yna.co.kr

안양오피
545113
안양 모든 아가씨 맛있는집 안양오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