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첨성대
로그인 | 회원가입 | FAQ | Q&A | 공지사항


112
323,163
 
작성일 : 18-05-02 04:39
세계 70여개국 "테러세력 돈줄 끊자" 선언
 글쓴이 : 장지윤
조회 : 19  

(서울=연합뉴스) 이동경 기자 = 세계 70여개 국가가 이슬람국가(IS)와 알카에다 등 테러세력들에 대한 자금줄 차단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파리에서 주재한 관계 회의에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FM) 총재,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 사우디아라비아와 카타르 외무장관 등 각국 장관급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러한 결의문을 채택했다고 AP통신이 27일 보도했다.

각국은 테러행위와 구체적인 연관이 없다 해도 효과적이고 적절한 제재를 통해 테러 자금 지원을 완전하게 불법화하자는데 합의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폐회사에서 "우리의 적들은 더욱 기동적이고 창의적이며 현대적인 기술을 활용하면서 항상 전술을 바꾼다"며 "이러한 점들이 바로 우리가 전면적 결의로 맞서야 할 이유"라고 강조했다.

특히 테러단체들은 선불카드와 온라인지갑(online wallets)을 포함해 크라우드펀딩 등의 추적이 어려운 테러자금 모금 방법까지 활용하는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하고 있다.

<script> googletag.cmd.push(function() { googletag.display('div-gpt-ad-1487145749501-0'); } ); </script>

크라우드펀딩은 웹이나 모바일네트워크 등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다수의 개인으로부터 자금을 모으는 행위를 말하는 것으로, 흔히 벤처기업의 자금조달 방법을 의미한다.

실제로 프랑스에서 지난 2년간 416명이 이러한 식으로 IS에 돈을 보낸 것으로 프랑스 검찰 대테러 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이렇게 펀딩 된 돈들은 대부분 터키에 있는 320여명의 모집책에게 흘러들어 갔고, 이는 이라크와 시리아에 있는 지하드(이슬람 성전) 조직에 지원된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IS가 부동산을 포함한 비즈니스 투자로 거둬들인 수입은 2014∼2016년에만 25억 달러(약 2조6천9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프랑스 대통령실은 추산한다.

각국은 정보기관을 포함해 사법, 금융, 기술업계간의 정보 교류를 확대하는 한편 비정부기구(NGO) 및 자선단체로 유입되는 자금의 추적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테러자금 차단을 위해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각국 관계자 회의[AP=연합뉴스]
테러자금 차단을 위해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각국 관계자 회의[AP=연합뉴스]

hopema@yna.co.kr

서초오피
513126
서초오피 믿을수 있는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