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첨성대
로그인 | 회원가입 | FAQ | Q&A | 공지사항


12
300,643
 
작성일 : 18-04-29 16:00
靑, '코드몸살' 언론보도에 "사실관계 뒤틀어 쓴 기사" 강력반박(종합2보)
 글쓴이 : 전민들레
조회 : 9  
"'문재인 정부판 블랙리스트'라는 표현은 그냥 넘어갈 수 없는 사안"
"모욕적인 딱지 붙였다…잘못 바로잡지 않으면 법적 절차 밟을 것"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박경준 기자 = 청와대는 4일 문재인 정부와 '코드'가 맞지 않는 국책기관 외교·안보 전문가들에게 비판 자제를 요구하는 등 청와대가 노골적 간섭에 나섰다는 중앙일보 보도를 강하게 반박했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논평에서 "중앙일보는 오늘 아침자에 '문 코드 등쌀에 외교안보 박사들 짐싼다'는 내용의 보도를 내보냈다"며 "사실관계를 심각하게 뒤틀어 쓴 기사다. 근거가 없고 이치에도 맞지 않는 것을 억지로 끌어다 기사를 구성했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특히 "'문재인 정부판 블랙리스트'라고 표현한 것은 그냥 넘어갈 수 없는 사안"이라며 "박근혜 정부의 적폐가 문재인 정부에서도 되풀이되는 것처럼 모욕적인 딱지를 붙였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중앙일보는 해당 보도의 잘못을 바로잡아달라"며 "그렇지 않을 경우 법적인 절차를 밟아나갈 수밖에 없음을 밝힌다"고 강조했다.

중앙일보는 이날 신문 1면 머리기사로 "문재인 정부 들어 북한·안보 관련 연구기관과 박사·전문가 그룹이 '코드 몸살'을 앓고 있다"며 "통일·안보 분야 기관과 학자를 대상으로 한 간섭이 도를 넘자 사실상 '문재인 정부판 블랙리스트'라는 비판이 나온다"고 보도했다.

<script> googletag.cmd.push(function() { googletag.display('div-gpt-ad-1487145749501-0'); } ); </script>

해당 보도와 관련해 정성장 세종연구소 통일전략연구실장은 이날 해명 논평을 내고 "청와대 등이 세종연구소 측에 압력을 가했다는 주장은 기자의 추정이지 사실이라고 볼 수 있는 명확한 근거가 없다"고 지적했다.

또 "기사에 언급된 인물인 데이비드 스트라우브는 세종연구소와 1년간 한시적으로 계약하고 '세종-LS 연구위원'으로 활동한 인물이었다"며 "계약 기간은 2018년 2월 28일까지였기 때문에 3월 말 사직했다는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소장도 교체하기 위해 공모절차를 진행 중'이라는 표현도 오해의 소지가 있다"며 "세종연구소 소장 임기는 3년이기 때문에 임기가 만료되면 새 소장을 선임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인데도 소장 교체를 추진하는 듯한 인상을 준 것은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별도의 참고자료를 내고 '문재인 정부의 대북 및 외교안보 정책에 비판적 성향을 보이는 국책연구소 인사들이 잇달아 압박을 받고 줄사표를 제출하고 있다'는 보도 내용 등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며 일일이 반박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해당 기사는 문재인 정부발 블랙리스트라는 표현까지 쓴 아주 잘못된 보도"라며 "해당 언론사에 강한 유감을 표하며, 철저한 팩트 체크를 거쳐 절차를 밟겠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지금까지 (청와대가) 언론중재위나 소송까지 간 사례는 없었다. 언론의 의견과 논조는 존중하며, 정부정책에 대한 질타와 지적은 인정하고 받아들인다"면서도 "잘못된 팩트를 토대로 국정농단의 축이었던 블랙리스트를 운운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kind3@yna.co.kr

역삼휴게텔
331856
역삼정보알고 역삼에서놀자. 역삼에 놀거리는 역삼오피, 역삼휴게, 역삼유흥이 있습니다.